2017 | 프라이드 | 정동화 | 아트원씨어터 2관







기나긴 시간이 흐르면 우리에 대해, 자신에 대해,

어렵고 불안했던 순간들을 이해할 것이고,

그리고 지금의 잠 못 이루는 밤들도 가치가 있었다, 

깨닫게 될 것이다.



연극 <프라이드> 中







사진 / 미러볼보이 



'STAGE  > 프레스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7 프라이드 / 장율  (0) 2017.07.07
2017 프라이드 / 이명행  (0) 2017.06.13
2017 프라이드 / 정동화  (0) 2017.06.12
2017 프라이드 / 박성훈  (0) 2017.05.13
2017 세일즈맨의 죽음 / 이승주  (0) 2017.04.28
2017 스모크_2  (0) 2017.04.17




위로가기